default_setNet1_2

K-water, 중소벤처기업과 베트남 물시장 개척 나서

기사승인 2018.03.12  17:55:33

공유
default_news_ad1

- 물산업 중소기업 10개社와 ‘시장 개척단’ 구성, 베트남국제물주간 참여

   
▲ 베트남에서 열린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이학수 K-water 사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water(사장 이학수)는 국내 물산업 10개 중소벤처기업으로 구성된 ‘베트남 스마트물관리 시장 개척단’을 구성하고 ‘2018 베트남 국제물주간(3월 3∼8일)’에 참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베트남 국제물주간(VIWW, Vietnam International Water Week)’은 2012년부터 매년 전 세계 물 분야 전문가들이 기술과 정보를 교류하고 물산업 발전과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국제행사다.

K-water와 개척단은 ‘비즈니스 간담회’, ‘K-water 특별세션’, ‘스마트 물관리 테마의 홍보관 운영’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우리기업의 선진 물관리 기술과 우수한 제품을 베트남 물 시장에 선보였다.

특히, 지난 3일에는 베트남 바이어 100여명을 초청한 ‘비즈니스 상담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상담회를 통해 총 25건의 구매 상담이 이뤄졌으며, 개척단 참가기업 중 하나인 ‘미래앤아이’는 베트남 기업에 녹조제거시스템을 공급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이 외에도 2건의 수주계약이 연내 체결될 예정으로, 총 약 10억 원의 매출 확대가 기대된다.

또한, K-water는 베트남 방문기간 중 3개의 베트남 물관리 기관(NAWAPI, VWSA, NBWSSC)과 ‘베트남 스마트물관리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베트남 스마트 물관리 시범사업’은 국토교통부와 중소벤처기업부, K-water가 공동으로 재원을 투자해 국내 물산업 중소벤처기업의 베트남 물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 시범사업이 본격 시작되면, K-water와 약 50여 개 국내 중소벤처기업은 상하수도 현대화, 스마트 관망관리 등 6개 분야 ‘스마트물관리’ 기술을 베트남에 수출할 계획이다.

K-water는 시범사업을 통해 국내 기업의 활발한 베트남 진출은 물론, 해외매출 확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학수 K-water사장은 “K-water의 물관리 경험과 중소벤처기업의 선진기술을 연계해 우리기업이 베트남 물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국내 물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정부의 ‘新남방 정책’ 핵심국가 중 하나인 베트남은 1억 명에 달하는 인구에 비해 수자원인프라는 턱없이 부족한 시장 잠재력이 풍부한 국가다.

이경운 기자 Lkw@ikld.kr

<저작권자 © 국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1
ad29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