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설 연휴 어디로? 경기도 곳곳서 전통문화체험 열린다

기사승인 2018.02.15  00:05:44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도박물관·어린이박물관, 경기도미술관,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한국도자재단 등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 마련

article_right_top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2018년 설 연휴 동안 경기도 일대에서 다채로운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경기도가 오늘(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이어지는 설 연휴기간 동안 경기도박물관 등 주요 문화시설에서 다채로운 전통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먼저 용인에 있는 경기도박물관에서는 17~18일 정오부터 16시까지 박물관 내 마당과 교육실에서 한과, 제기, 딱지 만들기와 윷놀이, 투호던지기, 딱지치기, 제기차기 등을 진행한다. 또한 새해 초 결심이나 가훈을 붓글씨로 써주는 행사도 열린다.

용인에 있는 경기도어린이박물관에서는 14일부터 18일까지 복을 부르는 행운의 복주머니 만들기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다만 설날인 16일에는 휴관한다.

안산에 있는 경기도미술관에서는 15,17,18일에 미술관 내 교육실에서 박선영 작가와 함께하는 종이조각만들기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온라인 사전접수를 통해 신청가능하며 참가비는 3,000원이다.

남양주시에 위치한 실학박물관에서는 15,17,18일 ‘실학설날소풍’이란 이름으로 설 민속놀이 한마당을 연다. 투호놀이, 굴렁쇠굴리기, 활쏘기, 제기차기 등을 즐길 수 있어 어린이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어른들에게는 추억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천에 있는 전곡선사박물관에서는 15일과 17일에 소원 품은 주먹도끼 만들기와 새해 소원판 만들기란 이름의 체험행사가 진행되며, 또한 17, 18일에는 박물관입구에서 가래떡구이 증정 행사도 열린다.

한국도자재단에서는 설날을 제외한 15, 17, 18일에 도자체험을 진행한다. 이천세라피아에서는 ‘토락교실’이란 이름으로 흙 빚기, 색칠, 물레체험을 할 수 있다. 체험료는 1만5,000원이다.

여주도자세상에서도 클레이플레이란 이름으로 흙 빚기, 색칠, 머그컵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체험료는 과정에 따라 5,000원에서 1만5,000원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들 문화시설은 설 당일인 16일 모두 휴관한다”며 “나머지 기간은 정상 운영되고, 입장료는 무료”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 kzy@ikld.kr

<저작권자 © 국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1
ad29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