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LH 박상우 사장, 판교 창조경제밸리 현장 점검

기사승인 2017.01.06  17:03:30

공유
default_news_ad1

- 벤처·중소기업 육성모델… 경제기반 조성 역할 수행

   
▲ LH 박상우 사장(가운데)이 6일 판교 창조경제밸리 현장을 방문해 현장관계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6일 박상우 사장이 판교 창조경제밸리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판교 창조경제밸리는 성남시 수정구 시흥동, 금토동 일원에 총 면적 43만㎡ 규모로 조성되는 국가지정 도시첨단 산업단지로 LH가 작년부터 부지조성공사와 기업지원허브·기업성장지원센터 건축공사를 진행 중이다.

박 사장은 오전 10시 현장에 도착해 사업현황에 대해 보고받았고, 조성공사·건축공사 현장 곳곳을 살피며 공사 진행현황과 사업추진일정 등을 점검했다.

박 사장은 “신성장동력 창출이 국가적 과제로 등장하면서 판교창조경제밸리에 대한 국가적 관심이 높다며,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벤처·중소기업이 판교창조경제밸리에서 육성될 수 있도록 사업을 가속화하고, 이를 모델화하여 전국의 도시첨단산업단지로 확산시켜 경제기반 조성을 위한 LH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판교 창조경제밸리는 기존 제조업 중심의 평면적 산업단지와 달리 창업에서 글로벌기업으로 도약까지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실시하는 미래형 산업단지로 1,600개 첨단기업, 10만명이 근무하는 한국형 실리콘밸리로 개발될 계획이다.

현재 조성공사 진행(공정률51%)중으로 건축공사 진행중인 기업지원허브는 올해 8월부터 창업기업 200여개가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며, 창업공간에서 배출된 성장기업 등이 들어서는 기업성장지원센터는 올해 12월부터 입주 시작될 계획이다.

이경운 기자 Lkw@ikld.kr

<저작권자 © 국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etNet1_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